소장자료


부로드웨 마술단 :박미연 장편소설

표지이미지
펼쳐보기

파주 : 서해문집, 2021
263p. ; 21cm
₩12500


  소장사항 : 서원대학교 [ 813.7 ㅂ264ㅂ ]

등록번호 소장정보
E0569865 대출가능
예약불가 ( 로그인 후 확인가능 )
  • Vol.Copy :
  • 별치기호 :
  • 소장위치 : 제2서고



  책소개 인터파크 바로가기

“두고 봐! 나도 꼭 마술사가 될 테니까.” 조선 최초의 마술사를 꿈꾸는 소년 동희의 마술보다 감동적인 이야기! 동희는 덴쓰네 마술단 공연을 보고 마술의 매력에 흠뻑 빠진다. 그리고 그날 덴쓰네의 양녀이자 수제자인 유정이 보여 준 간단한 마술에도 마음을 빼앗긴다. 하지만 ‘조선인은 마술사가 될 수 없다’는 유정의 말이 동희의 마음 한켠을 짓누른다. 그래도 동희는 ‘조선 최초의 마술사’가 되기로 마음먹고 홀로 마술을 연습을 시작한다. 그러나 동희가 처한 현실은 녹록지 않다. 힘들게 인력거를 끌며 생계와 동희의 학비를 책임지는 아버지의 모습과 학교를 졸업하고 교사가 되라는 아버지의 소원이 동희의 몸과 마음을 짓누른다. 하지만 그럴수록 마술사가 되겠다는 동희의 의지는 더 강해진다. 그러던 어느 날, 동네 친구 병수의 도움으로 동희는 다시 마술 공연을 볼 기회를 얻는다. 덴쓰네의 스승이자 유명 마술사 기노쿠라가 이끄는 ‘기노쿠라 마술단’의 공연. 공연을 본 동희는 당당하게 기노쿠라 앞에서 그동안 연습한 마술을 선보이고, 기노쿠라의 눈에 들어 꿈에 그리던 마술단 단원이 된다. 하지만 일본인 단원들의 차별과 괴롭힘이 동희의 앞길을 가로막는다. 그리고 마술단 앞에서 우연히 마주친 아버지와 심한 언쟁을 벌이는 일까지 발생한다. 아버지와 다툰 다음 날, 마술단에서 밤을 새운 동희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는다. 아버지가 의문스러운 사고로 목숨을 잃은 것이다. 홀로 남게 된 동희는 좌절한 채 마술도 포기하려 한다. 그때 마침 일본으로 건너가 덴쓰네 마술단에서 함께 마술을 하자는 유정과 덴쓰네의 제안을 받은 동희는 병수, 중만이 아저씨, 기노쿠라 단장 등 아끼는 사람들을 뒤로 한 채 일본으로 떠나는 기차에 오른다. 그런데 기차에서 짐으로 챙겨온 아버지의 유품을 꺼내 보던 동희의 마음은 복잡해진다. 결국 동희는 기차에서 내려 집으로 돌아가기고 결심하고, 달리는 기차에서 뛰어내린다. 집으로 돌아온 동희는 중만이 아저씨에게 아버지의 과거 이야기를 듣게 된다. 아버지가 솟대쟁이패에서 유명한 ‘얼른쇠’였다는 것과 얼른쇠가 조선의 마술사였다는 것. 얘기를 들은 동희의 마음에선 다시 한 번 마술사의 꿈이 꿈틀거린다. 조선 최초의 마술사가 꼭 되겠다는 꿈을 향해 다시 나아가기로 마음먹은 동희는 병수와 함께 시장통에서 새 마술을 선보이고, 그 모습을 본 기노쿠라의 제안으로 다시 마술단으로 돌아가게 된 동희는 아버지의 유품 속 두루마리에 적혀 있던 마술을 선보이려 하는데…. 조선 최초의 마술사를 넘어 아미리견(미국) 부로두웨(브로드웨이) 무대에 서겠다는 동희의 꿈은 이루어질 수 있을까?

  본문중에서

아버지의 소원이 떠올랐지만 마술을 보는 내내 펄떡이던 심장을 속일 수는 없었다. 자신은 절대로 그리 살 수 없다는 것을 동희는 깨닫고 말았다. 무슨 일이 있어도 마술사가 되어야겠다, 그것 말고는 어떤 생각도 할 수 없었다. _66쪽 ‘아, 아버지! 어떻게 해요? 난 마술이 너무 하고 싶어요.’ 동희는 차갑게 빛나는 달을 하염없이 바라보았다. _72쪽 “네 재주라면 충분히 너만의 마술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 누군가에게 ‘조선인이어도 상관없다’라는 말을 들은 것은 처음이었다. 그것도 엄하고 냉정한 줄 알았던 기노쿠라 단장님께 듣다니, 자신의 존재를 있는 그대로 인정받은 것 같아 동희는 가슴이 벅차게 뛰었다. _111쪽 “맞습니다. 얼른은 조선의 전통 마술 같은 겁니다. 서양의 마술처럼 화려한 무대나 조명은 없어도 오랜 세월 동안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저는 서양의 마술도 배웠고, 우리 조선의 전통 얼른도 익히는 중입니다. 언젠가는 이 둘을 접목해서 조선의 새로운 마술을 만들어 볼 생각입니다.” _181쪽 “누구나 마술을 꿈꾸는 순간이 있습니다. 하지만 누구나 다 마술을 할 수는 없지요. 그래서 마술사는 무대 위에서 사람들의 꿈을 현실로 만듭니다. 자, 지금부터 꿈이 현실이 되는 마술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_232쪽

  목차

단발머리 소녀 진짜 마술 붉은 종이꽃 아버지의 소원 새로운 기회 포기할 수 없는 꿈 가혹한 대가 시험 돌아온 유정 어려운 선택 뒤돌아보지 않겠어 조선의 얼른쇠 나만의 마술 스승이라 불러라 하나가 둘이 되고 꺾여 버린 날개 다시 날아올라 더 넓은 세상으로 작가의 말

  저자 및 역자 소개

박미연 저 : 박미연 저
읽고, 보고, 상상하는 것을 좋아해서 어릴 때부터 늘 ‘글 쓰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오랫동안 방송작가로 일하며 다양한 다큐멘터리에 글을 썼다. 뒤늦게 딸 또래의 어린이와 청소년들 마음에 가닿는 글을 쓰고 싶어 ‘책 쓰는 작가’가 됐다.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된 《우리 역사에 숨어 있는 민주주의의 씨앗》(공저)과 《궁금한 이야기+ DMZ》를 썼고, 한국전쟁 70주년 기념 소설집 《평화가 온다》에 단편 〈럭키 보이〉를 실었다

서평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이 책에 첫 서평을 남겨주세요!


  문의

담당 연락처
1. 도서관 이용 반혜정
2. 박물관 이용 윤미숙